진안 용담 감동마을 

금강상류 다슬기잡기 뗏목체험 섬바위 용담댐 감동팬션

1690년경 경주김씨 3가구가 정착해 마을이 형성되었다. 처음에 시동이라 불리다가 1764년부터 감나무가 많아 감동으로 불리게 되었다. 곶감고지라고도 불린다. 지장산 정상의 바위에 천마의 발자국이 있는데, 이는 장차 감동마을에 장수가 태어날 것이므로 그 장수를 태울 천마가 기다리고 있다는 전설이 전해져 오고 있다. 용담호수의 물이 방류되어 금강이 되는데, 그 금강이 시작하여 처음 만나는 마을이 이 감동마을이다. 담수량으로 국내 4위인 용담호수의 물은 식수원으로 관리되는 깨끗한 물이다. 마을 앞을 흐르는 이 금강에서 물놀이와 뗏목을 즐길 수 있으며 주민들은 다슬기도 잡는다. 마을회관과 물레방아 앞에 금강이 보이는 팬션이 있다. 무주의 덕유산을 찾는 관광객들도 이곳에 숙박하기도 한다.